검색엔진최적화 방법을 얘기할 때 키워드를 말하는 사람은 많다.  하지만 노련한 SEO 전문가라면 콘텐츠를 얘기할 것이다. 콘텐츠 없이 검색 엔진 최적화를 한다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즉, 콘텐츠 마케팅은 검색엔진최적화를 위해 필수적인 요소라는 것이다. 그러나 이 명제가 새로운 것만은 아니다.

검색엔진최적화와 콘텐츠는 언제나 연결돼 있었고, 과거 몇 년동안 그 연결고리는 더욱 더 강해졌다. 물론 아직도 SEO는 기술적인 요소를 필요로 한다.  메타 태그, 키워드, UI, UX 등을 고려하여 웹사이트가 최고의 퍼포먼스를 내도록 하는 작업이 필요한 것이다. 그러나 실제로 검색엔진에서 순위를 올리고, 온라인 상에서의 존재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콘텐츠 마케팅 전략이 필요하다.

검색엔진최적화와 콘텐츠 마케팅 전략을 함께 고려해야 온라인 상에서 특정 인물이나 기업, 브랜드의 존재를 강화하는 완벽한 조합이 가능하다.

 

사실 콘텐츠 마케팅은 100년도 넘은 마케팅 방법이다.

콘텐츠 마케팅의 시작을 얘기할 때 언급되는 “퍼로우”는, 브랜드가 고객을 위해 만들어내던 잡지로 1895년에 발행을 시작했다.   John Deere의 브랜드 매거진 The Furrow는 지난 120년 동안 농업을 다뤄왔다. 처음에는 자사의 광고같은 콘텐츠에서 농업의 역사를 다루다가  지금은 농부들 개인의 이야기에 더 집중하고 있다.  The Furrow의 발행 책임자 데이빗 존스는  한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이렇게 좋아하는 브랜드 매거진에서 일하긴 처음이다” 라며, “사람들이 읽기 좋아하고 일상 생활에서 적용 가능한 이야기를 해주는 것이 처음부터 우리 잡지의 비결이었다.” 라고 말했다.

 

퍼로우

 

한국에서는 대부분의 회사가 고객보다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사보를 발행했다.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사보의 하나인 한화 그룹 사보가 2016년 6월호를 마지막으로 발행을 중단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회사는 여전히 온라인을 통해 콘텐츠를 만들어 내고 공유한다.

 

가장 오래된 사보 중 하나인 한화 그룹 사보

가장 오래된 사보 중 하나인 한화 그룹 사보

 

콘텐츠 마케팅이라는 오래된 유행은 디지털을 만나 마케팅에 더 중요한 역할을 하기 시작했다.

검색엔진은 진화한다.

 

빅데이터 2

B2B, B2C 막론하고 검색엔진의 위력은 누구나 실감하고 있고, 검색엔진최적화를 통해 자사의 브랜드, 상품, 서비스를 노출시키려는 노력은 디지털 마케팅의 핵심에 놓여 있었다. 검색엔진이 알고리즘 변경을 통해 계속 진화하면서 이제  검색엔진최적화를 위한 가장 좋은 방법, 아니 사실 거의 유일한 방법이 콘텐츠다. 구글 검색에 브랜드를 노출시키려면 연관성 있고 가치 있는 고객을 위한 콘텐츠를 꾸준히 지속적으로 발행하는 것이 최고의 방법이다. 그 다음에는 구글이 알아서 해준다. 당신의 콘텐츠를 필요로 하는 고객에게 그 콘텐츠를 보여주는 것은 구글의 일이다. 당신은 그저 좋은 콘텐츠를 만들면 된다.

한국에서 압도적인 검색양을 자랑하는 네이버는 그동안 사실 검색 엔진의 특징을 잘 활용하지 못했다. 구글이 처음부터 철저히 사용자 기반의 검색을 제공한 것과는 다른 모습이었다.  최근 네이버는 ‘라이브’로의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네이버 카페, 블로그, 지식인 등의 내부 검색결과만 제공하는 ‘가두리 양식’의 모양새를 한 검색 엔진이라는 누명 아닌 누명을 벗고, 신뢰도 높은 검색 결과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이다. 네이버의 변화는 마케터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  네이버 검색에 어떻게 잘 노출될지 머리를 쓰기 보다, 구글, 네이버, 다음 상관없이 검색엔진이 찾아낼 수 있는 좋은 콘텐츠를 만드는 데 집중하면 될 것이다.

검색엔진최적화 방법

2015 Acsend2 의 조사에 의하면 검색엔진최적화의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72%의 마케터가 연관성 있는 콘텐츠 제작이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키워드 검색 48%, 웹사이트를 주기적으로 자주 업데이트하는 것 34%, 링크 구축 33% 순이었다.

 

검색엔진최적화 방법

 

검색엔진최적화의 정석, 그리고 유일한 방법은 핵심 고객에게 연관성이 있는 콘텐츠를 꾸준히 발행하고 확산시켜 온라인상의 존재를 확대하는 것이다. 네이버나 구글, 페이스북의 알고리즘이 계속 바뀌더라도 변하지 않는 사실은, 그들이 가진 기술을 총동원하여 가장 좋은 콘텐츠를 노출시키려고 한다는 것이다.  그러니 좋은 콘텐츠를 만들어 내고, 그 댓가로 검색엔진 상위노출이라는 과실을 거두자. 좋은 콘텐츠란 무엇인가가 궁금하다면 콘텐츠 마케팅 가이드를 다시 한 번 읽어보기를 권한다.

 

콘텐타

콘텐츠 마케팅의 힘든 과제 중 하나는 다양하고 수준 높은 콘텐츠를 꾸준히 만들어 내는 일입니다. 이제 브랜드 블로그나 매거진, 기사, 기고문, 보도자료 등의 콘텐츠 제작을 온라인에서 전문작가에게 아웃소싱할 수 있습니다. 필요한 콘텐츠를 직접 분야별 전문 작가에게 개별 주문하거나, 콘텐츠 마케팅 컨설팅을 의뢰하세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