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의 ‘클로저스’ 신규 캐릭터 ‘티나’ 성우 교체 사건에 반발하는 이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온라인 액션게임 ‘클로저스’의 퍼블리싱을 담당하고 있는 넥슨이 19일 신규 캐릭터 ‘티나’의 성우를 교체한다는 공지사항을 홈페이지에 게재한 것.

넥슨은 왜 그런 조치를 취했을까?

디스이즈게임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18일 티나의 성우 K씨가 트위터를 통해 아래 사진을 공개한 후 <클로저스> 유저들은 K씨에게 해명을 요구했다. 아래 사진의 티셔츠는 페이스북의 메갈리아 페이지가 페이스북 소송 후원금을 모으기 위해 제작된 티셔츠다. 성우 K씨는 “그곳에 대해 딱히 나쁜 인상을 갖지 않고 있다”며, “제가 옳다고 생각하는 쪽을 지지할 것이고, 제 선택이 잘못되었다면 그에 따르는 책임을 지면 될 일이다”고 응답.

18일 트위터에서 논란이 된 ‘티나’ 성우 K씨의 트위터

반감을 가진 일부 유저들이 공식 홈페이지와 SNS, 각종 커뮤니티에 성우 교체를 강력히 요청했다. 문제를 파악한 넥슨과 개발사 나딕 게임즈는 하루만에 성우 교체를 결정했다. 넥슨은 공지사항을 통해 “언제나 클로저 여러분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더욱 즐겁게 즐길 수 있는 클로저스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성우의 목소리를 삭제하고 그냥 그렇게 넘어갈 것 같다고 판단했던걸까? 넥슨의 성우 교체 사건에 반발하는 이들의 목소리는 점점 커지고 있다.

 

트위터에는 해쉬태그 #김자연성우를_지지합니다#넥슨_보이콧 과 함께 넥슨 계정 탈퇴 스크린샷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넥슨의 이번 처사와 더불어 해당 게임의 선정성 또한 다시 언급되고 있다.  해당 게임은 12세 이용가, 아래 사진의 캐릭터는 13세로 설정되어 있는데 이런 게임이 12세 이용가라는 점이 놀랍다.

 

이번 사건으로 넥슨이라는 기업 자체에 대한 실망감도 퍼지고 있다.

넥슨이라는 회사가 게임업계에 남기는 선례에 대한 걱정과 함께 넥슨이라는 기업의 윤리관에 대한 문제제기로 이어지는 중.

여성 혐오를 대기업이 권력을 통해 실현되도록 도왔다는 비판도 제기되었다.

” 넥슨은 여성의 목소리를 삭제했습니다. 그래서 우리의 목소리를 들려주러 넥슨으로 갑니다.”

온라인의 분노가 오프라인으로 옮겨가는 중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