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계속된 야근으로 심신이 지쳐있었던 P씨는 ‘아무것도 하지 않으며 보내는 치앙마이에서의 4일’을 스스로에게 선물했다.
  • 일본 드라마 ‘고독한 미식가’의 광팬인 K씨는 작년에만 세 번이나 도쿄로 미식 여행을 떠났다.
  • 신입사원 Y씨는 지난 주말 일본 소도시를 여행했다. 골목 카페에서 책을 읽거나 풍경사진을 찍는 등 혼자만의 여유를 만끽했다.

 

몸집만 한 배낭을 짊어지고 몇 개월이고, 몇 년이고 세계 곳곳을 떠도는 백패커들의 파란만장한 무용담이 여행자들 가슴 속에 로망으로 자리 잡는가 싶더니, 최근에는 어딘가 모양새가 달라진 분위기다.

 

여행

 

언제든, 어디로든! ‘워라밸’ 세대의 여행

혼자 가는 여행 ‘혼행’, 즉흥적으로 가는 여행 ‘즉행’.

새로운 여행 트랜드를 설명하기 위한 신조어들도 많아졌다. 요즘 여행의 모습은 몇 년 전과는 확실히 다르다. 우선, 빡빡하게 짜인 휴가 일정에 맞춰 여행을 결정하지 않는다. 일 년에 한 번 큰맘 먹고 가는 여행이 아니라는 것. 방학이 아니어도, 여름휴가가 아니어도 좋다. 징검다리 연휴는 물론 주말을 이용하여 언제든지 떠난다. 덕분에 비수기와 성수기의 구분은 무의미해지고 있다.

퇴근 후에 미리 싸둔 가벼운 배낭 혹은 작은 캐리어를 챙겨 들고 공항으로 직행한다.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드는 만큼 마음먹기도 쉽지 않은 먼 여행지보다는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떠날 수 있는 가까운 여행지가 대세다. 일본, 중국, 태국, 베트남, 대만, 홍콩 등 몇 시간 비행이면 밟을 수 있는 가까운 나라의 도시들. 비행기에서 두 세끼 먹으면서 지구 반대편으로 이동할 필요도 없다. 이런 추세 속에서 제주, 강릉 등 국내 여행지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관련 콘텐츠 : 특가 항공권 예약은 신의 영역이라고 생각하는 당신에게

 

그렇게 훌쩍 떠난 여행에서 뭘 하느냐고?

이들의 여행에는 거창한 목표도, 치밀한 계획도 없다. 유네스코 문화유산 훑으며 관광을 할 필요도, 도대체 언제부터 찾아 헤매고 있는지 모를 그놈의 ‘자아’와 숨바꼭질할 이유도 없다. 맛있는 음식 실컷 먹고, 기억하고 싶은 순간들을 눈에 담으며 나만을 위한 시간으로 하루를 채우면 그만이다.

호텔 조식을 챙겨 먹고 보송한 침대 위를 뒹굴며 종일 책만 읽어도 행복하다. 깨어있는 모든 시간을 ‘먹기’ 위해 사용하며 하루 다섯 끼에 간식까지 챙겨 먹고 부른 배를 두드린다. 낮에는 동네 사람들이 주로 찾는 한적한 카페에 앉아 커피 한잔을 즐기고, 밤에는 힙하다는 펍이나 라운지에서 이국의 나이트라이프를 경험한다.

 

‘나 자신’을 위해서라면 언제든, 어디로든 떠날 준비가 되어 있는 사람들. 그들은 다소 충동적이지만 동시에 합리적이고, 자유로우며 대담하다. 바로 워라밸 세대이다.

2018년의 트랜드를 설명하는 키워드라고들 하지만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의 준말로 일과 삶의 균형이라는 뜻)’ 이란 단어는 대한민국에서 여전히 생소하기만 하다.

영국에서는 1970년대 말부터 사용되던 용어라는데 말이다. OECD 통계에 따르면 한국의 워라밸 지수는 5.0점으로 30개 국가 중 28위. 한국의 노동시간과 휴가 문화가 ‘의미 있는 워라밸’을 실현하기엔 아직 한계가 있다고들 하지만 그들은 자신의 상황과 조건에 맞추어 꿋꿋하게 ‘워라밸’을 실현해나가고 있다. 중요한 것은 내가 가진 시간을 ‘어떤 방법으로’ 갖고 노느냐에 달려 있지 않을까?

 

Picture2

 

당신의 ‘워라밸’을 위한 설레는 제안

일과 삶의 균형을 찾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여행은 큰 의미이다. 그들에게 여행은 혼자여도 좋고, 둘이어도 좋은 가장 재미있는 놀이이고, 나에게 줄 수 있는 가장 큰 선물이다.

이왕 여행을 떠나는 김에 저렴한 특가항공권을 이용하여 비용을 절약하고 싶지만 모든 항공사마다 메일링서비스를 신청하지 않는 이상, 수많은 프로모션 내용을 때마다 챙겨보기란 쉽지 않은 일. 그런데 여기 심쿵하게 만드는 특가항공권 소식을 때 맞춰 전해주는 기특한 앱이 있다.

 

Screen Shot 2018-01-22 at 5.49.32 PM

 

딩동, 떴다!

핸드폰 화면에 떠 있는 소식은 보기만 해도 두근거리는 항공권 특가 알림 소식이다. 그 이름만으로 가슴 설레게 만드는 세계 곳곳의 여행지들로 여행자들을 초대하는 플레이윙즈 (http://playwin.gs/NWegwt)의 특가항공권 알림 서비스.

누가 말했던가. 여행은 남는 시간에 가는 것이 아니라, 없는 시간을 만들어서 가는 것이라고.

플레이윙즈의 달콤한 제안을 접수한 순간, 여행을 떠나야겠다는 생각이 머릿속에 스친다. 그리고 여행은 그때부터 시작된다.

이토록 저렴한 운임이라면, 망설일 이유가 없다고 느껴진다면 일단 예약하고 봐야 한다. 대부분의 특가 항공권은 예약 당일 취소의 경우 수수료를 부과하지 않으니 일단 마음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질러보는 것도 좋다.

어느 기간에 저렴한 항공권을 예약할 수 있는지, 예약 전에 주의해야 할 사항은 무엇인지까지 미리 친절하게 알려 준다.

 

Screen Shot 2018-01-22 at 5.50.44 PM

 

여행에 대한 확고한 취향을 가지고 있는 당신이라면 플레이윙즈의 특가항공권 큐레이션 서비스가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선호하는 지역에 따라, 추구하는 스타일에 따라 선별한 당신만을 위한 특가항공권 소식을 알려 준다.

떠나고 싶은 곳은 많은데, 어디로 가야할 지 갈팡질팡하고 있다면 플레이윙즈의 설레는 제안에 귀 기울여보는 것은 어떨까? 당신의 핸드폰 화면에 딩동하고 떠오르는 플레이윙즈의 알림창이 매일 기다려질 테니 말이다!

관련 콘텐츠 : 특가 항공권 예약은 신의 영역이라고 생각하는 당신에게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