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길고 추운 겨울을 보냈습니다. 올 듯 말 듯 애를 태우던 봄이 며칠 전 부터는 따뜻한 바람과 함께 드디어 우리 곁에 자리 잡은 모양입니다.

우리 여자 사람들은 날씨와는 상관없이 벌써부터 봄 패션 스타일링에 본능적으로 반응하고 있을 텐데요. 봄이라 하면 떠오르는 패션 아이템은 역시 원피스죠.  쇼 윈도우에는 벌써부터 다채로운 컬러와 프린트의 원피스들이 꽃보다 먼저 봄소식을 전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많은 분야에서 남녀구분이 없어지고 특히 패션 스타일링에서도 그렇지만, 원피스는 여자만의 전유물로 그만큼 더욱 페미닌한 표현이 가능한 아이템이 아닌가 싶네요. 또 체형의 단점을 보완하기가 쉽고, 아우터를 어떻게 코디해 입느냐에 따라 봄부터 가을까지 입을 수 있는 실용적인 아이랍니다.

이번 봄, 러블리하게 모던하게 또는 시크하게 섹시하게 원피스의 매력을 맘껏 누려보시길.

봄 원피스

 

2016년 봄, 여름 패션의 전체적인 트렌드 컬러는 연한 하늘색인 세레니티(SERENITY)와 사랑스러운 핑크 톤인 로즈쿼츠(ROSEQUARTZ) 랍니다. 우리가 흔히 아는 민트, 핑크 컬러에 우유를 섞은 느낌, 일명 마카롱 컬러라고도 하죠. 안 그래도 여성스러운 실루엣에 부드러운 컬러까지 더해져 이번 봄의 원피스는 더욱더 로맨틱할 전망입니다.

onepiece02

 

화창한 봄의 시작을 알리는 패션 키워드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플라워 패턴의 인기는 올해도 여전히 식을 줄 모릅니다. 화사함을 넘어 화려함을 발산하는 꽃무늬 아이템들은 여성스러움의 극치를 보여줍니다. 러블리함은 물론 빈티지까지 콘셉트에 맞게 모양, 컬러 등 다양한 형태로 변화를 주고 있네요.

원피스

 

꽃무늬 외에도 다양한 형태의 패턴 원피스가 다수 출시돼 있는데요, 별, 동물, 과일, 기하학적 무늬 등 작은 패턴이 전체적으로 들어가 있는 원피스는 머스트 해브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합니다. 데일리룩이나 나들이룩에 두루두루 안성맞춤이기 때문이죠.

원피스

 

긴 생머리와 함께 남자 사람들의 영원한 로망 중 하나인 화이트 원피스, 청순함의 끝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소재에 따라 아우터의 코디에 따라 개성 있고 스타일리시한 연출이 가능한, 그야말로 하얀 종이 같은 아이템이라 할 수 있죠. 무엇을 그려 넣어도 되니까요.

봄 원피스

 

경쾌함의 상징인 스트라이프 패턴은 여러 패턴 중 가장 뚜렷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가늘거나 두꺼운 두께의 불규칙한 간격, 다채로운 색상을 믹스한 블록으로 시선을 모읍니다. 평소 차분한 컬러를 즐기고 과한 프린트에 부담을 느낀다면 미니멀한 스트라이프에 도전하기를 강추합니다.

 

스트라이프 원피스

 

이밖에 레이어드 원피스나 맥시 원피스 등은 크게 유행을 타지는 않았지만 소소하게 스테디셀러로 사랑받고 있는 아이템입니다.

맥시 원피스

 

때로는 청순하고 발랄하게, 때로는 모던하고 시크하게 팔방미인 원피스와 함께 즐거운 봄날들 만끽하시길.

 

이런 오리지널 콘텐츠가 필요하세요 ?

콘텐츠 작가에게 콘텐츠 주문하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