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식과 이해의 욕망을 뛰어넘는 것이었다